본문 바로가기

자료실 | 심리부검분석 결과자료

자살 경고신표(warning sign)

1.자살사망자는 사망 전 신호를 보낸다

경고신호(warining sign)란, 자살사망자가 자살에 대해 생각하고 있거나 자살할 의도가 있음을 드러내는 징후를 의미하는 것으로, 언어적·행동적·정서적 방식으로 표현될 수 있습니다. 2015년부터 2017년까지 시행된 심리부검 면담 총 298 사례를 분석한 결과, 심리부검 대상자의 92.0%가 사망 이전에 경고신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일반적으로 이러한 모습들이 자살의 경고신호임을 주변에서 알아채기란 쉽지 않으며, 경고신호를 인지하였더라도 적극적으로 개입하거나 조치를 취하는 것이 어려운 경우가 많습니다.

자살 경고신호 분류 표

자살경고 분류 표
범주 내용
언어 자살이나 살인, 죽음에 대한 말을 자주 한다
신체적 불편함을 호소한다
자기비하적인 말을 한다
자살하는 방법에 대해 질문한다
사후세계를 동경하는 말을 한다
자살한 사람들에 관한 이야기를 꺼낸다
편지, 수양록, 노트 등에 죽음과 관련된 내용을 적는다
행동 수면상태의 변화: 평소보다 너무 많이 자거나 너무 적게 잔다. 잠들기 어려워하거나 잠이 들고 난 후에도 자주 뒤척이고 너무 일찍 잠에서 깬다
식사상태의 변화: 평소보다 덜 먹거나 더 많이 먹는다. 다이어트를 하거나 신체적 질환이 있는 것도 아닌데 체중이 감소하거나 증가한다
주변을 정리한다
자신의 자살에 대한 계획을 세운다
평소와 다른 기괴하거나 비일상적인 행동: 위험하고 무모한 방식의 운전 등을 한다
집중력 저하 및 사소한 일에 대한 결정의 어려움: 이로 인한 수행 저하가 발생한다
외모관리에 대해 무관심하다
자해행동이나 물질남용을 보인다
죽음과 관련된 음악, 시, 영화 등에 과도하게 몰입한다
어긋났던 인간관계를 갑자기 개선하려고 노력하거나(예전에 잘못했던 일에 대해 용서를 구하는 등) 신변정리를 한다.
평소 소중히 여기던 물건을 다른 사람에게 준다
정서 감정상태의 변화: 죄책감, 수치감, 외로움, 평소보다 화를 잘 내거나 짜증을 낸다. 멍한 모습을 보인다. 절망감, 무기력감, 스스로 무가치하게 여긴다.
무기력, 대인기피, 흥미상실: 평소에 기쁨을 느끼던 활동을 더 이상 즐기지 않거나 타인과의 관계를 피한다.
2. 자살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은 다양하다.

자살은 단순하고 간단히 설명될 수 없으며 다양한 요인들이 복잡하게 작용한 결과이기에, 단 하나의 원인 때문에 사망했다고 확언하는 것은 불가능합니다. 심리부검 면담에서는 자살사망자가 겪는 생애 스트레스 사건과 어려움 전반을 탐색하여 사망에 미쳤을 여러 요인들을 심층적으로 살펴보고자 합니다.

2015~17년 3년간 시행된 심리부검 결과를 분석한 결과, 자살사망자의 87.5%가 정신건강관련 문제가 있었을 것으로 파악되었으며, 가족 관계 관련한 스트레스가 있었던 것으로 파악된 경우는 64.0%, 경제적 문제 60.9%, 직업관련스트레스 53.6% 등으로 나타났습니다. 또한 생애주기별로 자살에 영향을 미치는 위험 요인이나 스트레스 사건이 다양한 것으로 분석되었습니다.

심리부검 결과 분석을 통해 도출한 생애주기별 자살사망자 특성

생애주기별 자살사망자 특성 표
생애주기 위험 요인 특성
청년기
(19-34세)
(n=80)
- 성인기 이전 부정적 사건
- 연애 관련 문제
  • 성인기 이전에 부정적인 사건을 경험한 비율이 높음
  • 연애 관계와 관련하여 연인과 다투거나 불화,
    혹은 연인과의 이별 문제가 높음
중년기
(35-49세)
(n=96)
- 경제적 어려움
- 직장 스트레스
  • 직장 내 대인관계, 이직 및 업무량 변화, 실직 등 직업 관련된
    스트레스 사건을 경험하는 비율이 높음
  • 경제적 문제가 많았으며 세부 항목으로는 부채가 주요 요인이었음.
    부채 중에서도 주택 관련된 부채 비율이 타연령보다 높음
장년기
(50-64세)
(n=77)
- 직업 및 경제 관련 스트레스
- 자살 관련 행동
  • 직업 관련하여 실업 문제로 인한 스트레스가 높음
  • 경제적 문제에서 부채와 관련된 스트레스 비율이 높은데 부채의 원인은
    사업자금, 생활비인 경우가 많으며, 수입 감소로 인한 스트레스도 상대적으로 높음
  • 과거 자살을 시도한 비율, 정신건강 치료/상담 비율이 다른 연령대에 비해
    높으며 가족의 자살 시도/사망을 경험한 비율도 높음
노년기
(65세 이상)
(n=36)
- 신체질병 관련 스트레스
- 사회적 고립
  • 만성질환을 비롯한 신체 건강 관련 스트레스 사건 비율이 높음
  • 혼자 지내거나 친구가 적고 믿고, 의지할만한 신뢰자가 없는 경우의 비율이 높은 등 사회적 관계가 취약함
공통
(전 연령)
(n=289)
- 정신건강 문제
- 가족 관련 스트레스
  • 전 연령대에서 우울장애, 물질관련장애와 같은 정신건강 문제를 경험하는
    비율이 전반적으로 높음
  • 연령대에 따라 가족 관련 스트레스 양상 다소 상이함
3. 자살사별 유족의 말하지 못하는 고통

사랑하는 사람을 자살로 잃은 경험은 매우 힘들고 고통스러우며, 이후 남겨진 유족이 삶 역시 영향을 받을 가능성이 큽니다. 다른 사망과 달리 사망을 숨기는 경우도 많습니다.

2015년부터 2017년까지 3년 동안 심리부검 면담에 참여한 352명 유족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유족의 88.4%가 사별 이후 일상생활에서의 변화가 있었다고 보고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한 80.1%의 유족이 우울감을 경험하고 있으며 27.0%는 심각한 우울 상태인 것으로 조사되었습니다. 유족의 63.6%는 주변에 고인의 자살 사실을 알리지 못한 사람이 있는 것으로 파악되었는데, 자살에 대한 부정적인 편견이나 상대방이 받을 충격, 비난에 대한 두려움 등 때문에 사실대로 알리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얘기해도, 기억해도, 함께해도, 괜찮아요! 면담신청

보건복지 콜센터 129, 정신건강 위기상담 전화 1577-01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