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족공간 얘기해요

사랑하는 사람을 떠나보내는 일을 겪은 당신에게...

  • 아빠..

    거기선 행복 한거지? 편하게 잘 있는 거지? 우리 보고싶지 않아?

    우리는 아빠가 보고 싶어 그래도 나아아중에는 어차피 만날거니까,

    우리 그때 웃으면서 볼 수 있도록 잘 지낼게

    아빠도 거기선 마음 편하게 많이 웃으면서 지내고 있어

    아빠 사랑해요

  • 엄마, 내가 있어도 내가 옆에 있어도 미안해하기만 하고 그냥 떠나려고 했던 마음이 우릴 버리려는 게 아니라 우릴 살리기 위해서였다는 거 알아.

    그런 방법이 아니길 바랬는데 꼭 그날 떠나기위해서 웃어야 했던 엄마 마음을 내가 더 알아주지 못했을까.

  • 사랑하는 내동생♡

    하늘에선 부디 몸도 마음도 아프지 말고 행복하길 바랄게.

    보고 싶고 그립다.

    내 하나뿐인 동생아...

아마도 모든 것이 전과는 다를 겁니다. 빨리 추슬러야 한다고 서두르지 마세요.

지금은 위로와 시간이 필요합니다.

수 백 수 천번 드는 생각들, 슬픔과 후회와 미움들, 미처 다 하지 못한 말들이 많을 겁니다.

전하고 싶은 그 마음을 이곳에서 풀어보세요.

# 떠난이에게 하고 싶은 말을 남겨주세요.

0byte / (270byte, 최대 135자 입력 가능 합니다.)

※ 작성하신 글을 기관이 수집하고 이 공간에서 함께 나누는 것에 동의하십니까?

확인
얘기해도, 기억해도, 함께해도, 괜찮아요! 면담신청

보건복지 콜센터 129, 정신건강 위기상담 전화 1577-0199